::쓰리지(3G) 농업법인경영컨설팅 ::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Untitled Document
 
 
작성일 : 21-04-06 11:11
[기사] 농지 거래 규제 강수…"농업인 실거래 위축 부작용은 최소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2  
  전화번호:02-442-2777   이메일:3g114@naver.com

  주소:


농지 거래 규제 강수…"농업인 실거래 위축 부작용은 최소화"
사진은 이날 오후 LH직원들이 사들인 뒤 묘목을 심어 놓은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모습.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정부가 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의 온상으로 지적을 받은 농지에 대한 대대적인 제도 개편에 속도를 낸다.

정부는 농지 구입시 영농 경력을 필수로 기재하는 등 사전, 사후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농지를 적극 관리하기 위해 농어촌공사의 역할도 강화될 전망이다. 다만, 실수요자인 농업인간 거래가 위축되는 부작용은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농지 규제, 실거래와 관련 낮아"
농림축산식품부 고위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 계류된 농지 개혁 관련 4개 법안에 대해 법안소위에 넘기는 절차가 4월 중순안으로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9일 발표한 농지 관리 개선 방안의 후속조치로 지난달 농지 관련법안 4개가 의원입법 형태로 발의됐다.

농지법 개정안 등 해당 법안은 농업진흥지역 농지의 주말·체험영농 목적 취득 제한, 농지취득자격증명(농취증) 심사 시 영농경력 작성 의무화 등 요건 강화, 농지관리위원회·농지위원회 설치 등을 담았다. 특별사법경찰관(특사경) 직무를 농지 소유 등으로 넓히기도 했다.

정부가 농지 거래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함에 따라 실제 농지 거래를 하는 농민들의 재산권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거래량이 끊겨 농지 매매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농지 평균 매매가격은 ㎡당 3만6000원으로 10년 전보다 1.8배 정도 올랐다.

농식품부는 "연간 농지 거래 규모는 신규 농취증 발급 기준 35만여건, 면적으로는 약 5만7000ha"라며 "주말·체험영농 거래 위축을 우려하는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 정도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실 거래가 이뤄지는 장소와 투기가 우려되는 곳이 다르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투기가 발생할 수 있는 경기도의 경우 전체 농지 면적의 10%에 불과한데 거래량은 18%를 차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제도 개선에) 초점을 둔 것은 투기가 의심되는 지역과 사람 두가지 유형"이라며 "투기적 목적으로 농지 가격 교란 요인이 있는 부분을 면밀히 살피자는 취지인만큼 실수요자 중심 농지 거래는 활성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농지위, 농어촌공사로 규제 인력 강화"
농지 거래는 농취증 발급을 통해 이뤄진다. 국회 발의 법안에 따르면 농취급 발급이 기존 공무원 위주에서 읍·면 단위에 설취되는 농지관리위 심사로 바뀐다. 농지위는 농취증의 영농경력 등 허위 기재 여부를 살펴 투기 목적 여부를 심사하게 된다. 농지이용실태조사 업무도 담당하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농지이용실태조사를 위험군별로 했다면 이제는 신규 취득도 매년 의무적으로 하기 때문에 해당 업무를 같이 수행할 것"이라며 "영농 종사자와 시민사회단체, 농민·농업 관련 유관기관 단체 소속 등이 적극 참여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다만 농지 관리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지만 관리 인원은 부족해 사문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현행 지자체에서는 1명당 2300필지를 관리하고 있어 촘촘한 검사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정부는 농지위와 농어촌공사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장기적인 관점에서 행정 수요에 따라 조직 규모가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국에 설치한 농지위에 10~20명의 인력을 두면 공무원 업무를 조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 농어촌공사에 지사 130여개가 있는데 여기서 농지은행 업무를 담당할 때 농지 상시 관리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농지 소유나 실태를 파악하는 농지원부를 농지 소재지가 아닌 주소지 중심으로 바꾸고 1000㎡ 이상 농지를 의무적으로 등록하는 제도적 장치를 갖출 계획이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기사출처: https://www.fnnews.com/news/202104051547085475

 
   
 

 
 
foot